달력

062018  이전 다음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신성리 갈대 밭을 나와 국도로 돌아가던중 멀리서 만 보던 광경에 급기야 넋 을 잃고야 말았습니다.

과연 무엇이 저의 이 두눈을 행복하게 했을까요?


그것은 바로.....





하천 옆으로 끝이 안보이게 정렬해 있는 억새 때문이었습니다.

전 포스팅의 부여 백제교 코스모스 숲 을 뜻하지 않게 만난것보다 더욱 큰 행운이었네요.


부여 백제교 코스모스 보러가기


억새가 이리도 멋있게 피어있다니..

이곳은 부여 송죽 마을에 속한 억새길로서 사진찍는 분들이나 가을 트레킹의 아는사람만 안다는

명소라고 하더군요^^


그런길을 뜻하지 않게 발견했으니 이 얼마나 기쁘지 않을수가 없겠습니까?^^::

이곳은 검색엔진에도 제대로 검색 되지 않은 곳이었군요 ㅎㅎ




바로 이곳이 장암 송죽 마을의 억새 길입니다.

길을 찾으실때 송죽 농촌 체험 마을 을 찾아오시면 바로 그 근방에 억새 밭이 자리 잡고 있으니

쉽게 찾으실수 있을것입니다.





 

 



석양빛에 물들어 더욱 아름다워진 억새..





정말 말이 필요 없는 억새와 천의 조화.




 

 



너무나도 멋진 이 풍경을 어찌 하오리까?



 



장장 2.5km의 드넓은 억새 밭과 함께한 트레킹은 정말 이 가을날 을 제대로 느끼게 해줄

자연의 선물 이었습니다.

이제 좀더 추워지기 전에 마음의 변화가 필요하다 생각할때 잠시 들러

자신의 몸에 재충전의 여유를 담는 미덕을 살려봄은 어떨런지요.^^


감사합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청남도 부여군 장암면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근사마 근사마




가을 날을 대표로 하는 단어들에는 어떤것이 있을까요?

단풍, 푸른 가을 하늘, 선선한 바람 등등.....

그중에서도 이번 부여 여행의 단연 하이 라이트인 코스모스가 만개한 백마강 길을 소개해 볼까 합니다.

백제 문화재단지 를 가기전 백제교 아래에 백마강을 따라 조성 되어 있는 백마강 길의 코스모스 단지는

이제껏 여행을 다니면서 제가 보아온 그 여느 꽃들의 군락지보다도 아름답게만 느껴졌습니다.

진정한 가을 을 느끼게 해주는 울긋불긋 코스모스와 샛노란 해바라기의 향연들~!!

지금 부터 두말하면 잔소리가 될, 느낌 만이 필요한  감상의 시간을 즐겨보세요.^^






백마강 길이 시작되는 곳에 표지판 ..

노을진 하늘 아래 표지판 마저도 어둡게 변해 가기 시작 합니다.






울긋불긋.. 알록달록.. 그어떤 말로 이 아름다움을 표현 할수 있을까요?





코스모스 품안의 쉼터와 이곳을 지키는 허수아비 아저씨..







해바라기의 달콤함에 하나둘 모여든 꿀벌들이 어느새 가족이 되어 멀리 날아가 버리네요.






온 천지가 황금빛으로 물들었던 시간들..

내마음 마저도 이시간 만큼은 반짝이는 노을이 되어 갑니다.





이렇게 주여행지를 가려다 뜻하지 않게 만나게된 소중한 추억들이야 말로 진정한 가을날의

센티멘탈 로망스가 아닌가 싶습니다~

푸르른 가을하늘아래 형형색색의 아름다운 꽃들까지~!!!

평생 잊지못할 추억하나 또만들고 왔네요^^


가을 느끼려면 이것저것 생각지 마시고 무작정 떠나보세요~

그이상의 행복이 여러분들을 기다리고 있을테니까요~^^




* 지도의 백제교 다리 아래로 내려가 축구구장 바로옆에 위치해 있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청남도 부여군 부여읍 | 백제교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근사마 근사마



점심 시간을 갓 넘긴 시간..

홀연히 마음 가는데로 자동차 핸들을 돌려 다 다른곳은 금강 철탑 교의 위엄 돋는 사진들속~^^

모처럼 부여를 가려고 맘의 준비를 단단히  하고 가던중 발견한 멋진 풍광들~



 




차가 올까 마음 졸이며 셔터를 눌렀던 시간들이 지금도 생생하게 기억이 납니다^^

맑은 가을 하늘 아래 인간의 조형물로 서 태어난 철탑의 오묘한 조화.....



환상의 콤비라고나 할까??...... ^^::





노끈아래 흐르는 금강을 바라보고 있자면 괜시리 마음 한구석 텅빈 공간을 어느누가 메워주려나요~ ::





그나마 나팔꽃의 위용만이 이 고된 풍파와 홀로이 외로운 금강을 달래 주고 있습니다....

나팔꽃의 삶이 끝날때 까지....



정말 오랜만에 멋진 여행길 떠났던 근사마 ....

앞으로 더욱 멋진 풍경들 많이 많이 선사해 드리겠습니다~^^



Posted by 근사마 근사마